20 번째 게시물

   
박청길 님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낙동강하굿둑 한달열어놓고 해수유입실험
   
낙동강 하굿둑, 한 달 열어놓고 해수 유입 실험

국제신문 하송이 기자 입력 : 2020-03-18

낙동강 하굿둑 개방을 위한 사전 작업이 올해 중 마무리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하굿둑 개방을 위한 사전 영향조사와 대책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달 말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공동시행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시와 환경부 등은 낙동강 하굿둑 개방을 위해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개방 실증 실험을 시행했다. 6월에는 38분간 64만 t, 9월에는 51분간 101만 t의 바닷물이 낙동강으로 유입됐다. 당시 실험에서는 인근 지역 지하수에서 유의미한 염분 농도 상승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는 상반기 중 장기개방 실증 실험에 돌입한다. 한 달가량의 시간을 두고 대조기(밀물이 가장 높을 때)를 전후해 여러 차례 걸쳐 하굿둑을 개방한 뒤 염분 농도 및 낙동강 탁도 변화, 주변에 미치는 영향 등을 관찰할 계획이다. 아직 개방 횟수와 시간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농업에 피해가 생기거나 농업용수 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을 대비해 환경부는 피해보상에 10억 원, 대체용수 공급에 각각 10억 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실증 실험에 앞서 사전 현황 조사를 시행한다. 조사 내용에는 ▷강서구 일원 지하수 실태조사 ▷토양과 지하수의 염분 변화 모니터링 등이 포함된다. 예산은 10억 원이 투입된다. 실증 실험과 현황 조사가 마무리되면 연말께 하굿둑 개방 최적 방안과 생태복원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사전 현황 조사를 위해 농민을 비롯한 관련자들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며 “해수가 유입되는 것과 동시에 담수도 바다로 흘러나가기 때문에 하굿둑 개방으로 인한 주변 생태계 변화가 많은 만큼 이에 대한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AIL : ckpark@pknu.ac.kr

      

     
 
 
 
 
- Copyright ⓒ 1978 ~ 2002 낙동강보존회.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