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낙동강하굿둑  35년만에  상시개방
작성일:2022-02-21 10:51:22 조회수 : 127
 
낙동강  하굿둑  수문  35년  만에  상시개방

낙동강  하류지역의  염해  없는  농업  생활용수의  안정적인  확보를  위한다고  1987년  건설된  하굿둑이  2022년  2월18일  하구기수생태복원을  위해  35년  만에  정부는  하굿둑  수문을  상시  개방하기로  하였다.
하굿둑  수문  중  일부를  열어  바닷물을  유입하고  상류  15Km  지점  (대저수문)  까지  기수역으로  복원하겠다는  것이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낙동강하구  통합운영센터를  설치하여  실시간  염분  모니터링과  수문관리  자동시스템,  5개기관의  통합운영  등으로  대응하고  있다. 
지난  3년  동안의  시범개방  결과  염해  없이  안정적인  용수공급과  기수생태복원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기술과  기법을  확보했다.
1978년  국내최초  순수민간단체로  낙동강보존회가  설립된  목적이  하구생태계를  파괴하는  낙동강하굿둑  건설  반대였고,  건설  후에는  하굿둑  수문개방을  주장해  왔다. 
낙동강보존회  설립목적이  44년  만에  달성된  셈이다. 
 
[ 뒤로 ] - -
     
 

 

 
 
 
 
 
- Copyright ⓒ 1978 ~ 2002 낙동강보존회.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