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화강이  살아난  이유
작성일:2019-09-23 15:14:02 조회수 : 41
 
태화강이  살아난  이유 
                                                                          박청길

지난  2월  말경  아직도  찬바람이  코끝을  시리게  하는  겨울의  끝자락에  울산의  도심을  흐르는  태화강을  둘러  볼  기회가  있었다.
놀랍게도  그곳에는  맑은  강물이  굽이쳐  흐르고  있었고  연어와  은어가  돌아오고  수달이  서식하는  생명의  강으로  탈바꿈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태화강변에  잘  조성된  십리대숲  산책로에는  우거진  대숲사이로  많은  시민들이  한가로이  산책을  즐기고  있었다.  석양  무렵에는  겨울철새인  떼까마귀  수만  마리가  하늘을  뒤덮으며  화려한  군무를  펼치는  모습은  장관이었다.
20여  년  전만  해도  태화강물은  부산의  동천처럼  먹물을  풀어놓은  듯  시커먼  색깔에  악취를  풍기는  하수와  같은  강물이었다.  매일  죽은  물고기가  떠오르고    악취와  모기가  기승을  부리는  강변에는  산책은커녕  창문을  열고  살  수  없을  지경이었다.
울산은  1960년대부터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공업도시로  개발되면서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중화학공업  중심도시로  발전하였다.  일자리를  찾아  전국각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면서  인구가  급증하여  1997년에는  광역시로  승격하였다.  이런  대도시에서는  대량으로  발생하는  생활하수와  공장폐수가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채  태화강으로  유입되면서  강물은  급속히  오염되었고  수많은  공장으로부터  내뿜는  대기오염  또한  극심하여  공해도시로  전락하고  말았다.
울산시민들의  경제적인  양적  생활수준은  이전보다  향상되었으나  환경오염으로  인하여  질적  생활수준은  오히려  하락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미국  심리학자  에이브러햄  메슬로가  주창한  욕구의  단계설에  의하면  ‘인간은  기본욕구를  채운  다음  상위욕구를  추구  한다’라고  하였다.
2000년대  들면서  먹고사는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되고  나니  시민들은  공해도시의  오명에서  벗어나지  않으면  울산의  미래는  없다는  위기감을  느끼면서  태화강  살리기  사업에  눈을  돌리기  시작하였다.
때마침  2002년  박맹우  시장이  취임하자마자  환경개선을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에  부응하여    ‘에코폴리스  울산’  계획을  수립하고  태화강  살리기  사업을  시작하였다.
가장먼저  가정과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오·폐수만  따로  모아  보내는  분류식하수관거를  설치하여  이를  모두  하수처리장으로  보내어  처리함으로서  오·폐수가  태화강으로  유입하는  것을  완전히  차단하고  강에는  빗물과  지하수만  흘러들도록  하였다.
우리나라의  타  도시는  기존의  빗물  배수로에  오·폐수를  함께  모아  보내는  합류식하수관거가  대부분이다.  합류식하수관거에  흐르는  하수는  모두  도시하천으로  흘러  들어가게  되고,  그중  일부를  하천변에서  받아  모아서  하수처리장으로  보내는데  그것마저도  비가  오면  모두  넘쳐  흘러서  도시하천  수질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 
특히  근래에  수세식화장실  보급이  일반화된  이후에는  하천을  살리는  근본대책으로는  분류식하수관거를  설치하는  것  이외에는  다른  대책이  있을  수  없다.  그러나  설치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는  문제점도  있고,  전시행정을  좋아하는  관료들이  겉으로는  들어나지는  않은  채  두더지처럼  땅만  파는  분류식하수관거  설치공사를  꺼리는  통에  우리나라  도시하천은  모두  하수구로  변하고  말았다. 
울산은  태화강살리기사업을  하면서  분류식하수관거  시설비율이  96%로  서울(14%),  부산(24%),  대구(40%),  광주(57%)보다  크게  앞서  전국  최고  수준을  자랑하고  있다.
오·폐수  유입을  차단하고  나니  태화강물이  맑아지고,  맑은  강물에는  연어  은어  황어와  같은  물고기가  돌아오고  수달이  서식하고,  여름이면  2000여  마리의  백로가  겨울에는  50000여  마리의  떼까마귀  철새가  날아들면서  그야말로  하천생태계가  복원되는  것이다.
깨끗하고  아름다워진  강변에는  떠나갔던  사람들이  모여들면서  주변  상가들이  활기를  찾았고,  강경치를  바라보며  살고자하는  사람들이  몰려드니  그곳  주택과  아파트값이  올라서  시민들의  평가자산이  불어나서  환경개선에  사용되었던  비용의  일부가  회수되는  셈이  되고,  일해서  돈  벌기에만  좋다던  공업도시가  살기  좋고  품격  있는  생태도시로  변모하면서  울산시가  계획한  에코폴리스가  완성되어가는  것이다.
태화강살리기사업의  총사업비  8천억원  가운데  70%를  분류식하수관거설치와  하수처리장을  건설하는  수질개선사업에  투입하고  나머지  30%는  생태공원  조성  등  친수공간조성에  사용하여  태화강은  살아났다.
4대강살리기사업의  총사업비  22조원  가운데  수질개선사업에는  20%만  쓰고  나머지  80%는  엉뚱하게  대운하를  전제로  한  6m수심확보를  위해  16개  보를  건설하고  하상  준설하는  곳에  쏟아  부었으니  보에  갇힌  물에는  녹조가  창궐하여  4대강은  죽고  말았다.               
                                                               
 
[ 뒤로 ] - -
     
 

 

 
 
 
 
 
- Copyright ⓒ 1978 ~ 2002 낙동강보존회.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