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낙동강하구둑  수문읕  열어야하는이유
작성일:2019-04-25 18:34:37 조회수 : 290
 
낙동강하구둑  수문을  개방해야하는  이유
                                                                            박청길
                                                                                                          부경대학교명예교수                                                                     
  강물은  본래  흐르도록  되어있고  흘러가야한다.
흐르는  강물을  둑,  보,  댐  등으로  막아서  물을  가두어  두게  되면  그  물은  부영양화에  의해  썩게  마련이다.  고인  물은  썩는다는  옛말은  만고불변의  진리다. 
호수와  같이  고인  물에  질소와  인과  같은  영양염류가  유입되어  식물성부유생물의  발생량이  점점  증가하여  호수가  점진적으로  썩어가는  현상  즉  호수의  노화현상을  부영양화현상  이라고  한다. 
수자원  확보를  위하여  둑,  보,  댐으로  강물을  막아야  할  때에는  오염이  되지  않은  강의  상류에서  하는  것이  원칙이다.   
오염된  강의  하류에  하구둑으로  물을  가두어  두었을  때  부영양화에  의해  물이  썩게  되고  썩은  물은  상수원수로도  사용할  수  없고  그  속에는  물고기도  살  수  없게  된다.
낙동강하구둑은  염해가없는  수자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려는  목적으로  1987년  11월에  건설되었다.
반년이  지난  1988년  6월에  하구둑호에  부영양화가  심화되어  물이  썩게되어  물고기가  대량폐사하고  악취가  풍기는  사태가  벌어지고  말았다.
수자원공사는  수문을  일부  개방하여  최악의  사태는  완화했으나  계속된  물의  정체로  인하여  부산시의  상수원  취수구가  있는  물금수역은  낙동강  전  구간에서  부영양화가  가장  심화되어  가장  나쁜  수질상태를  보이고  있다.  또한  봄  여름철에는  하구둑호  저층에  물이  썩어  빈산소수괴가  형성되어  통발로  잡은  물고기가  폐사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이러한  부영양화에  의한  수질오염현상을  개선하는  최선의  방법은  하구둑  수문을  개방하여  물이  흐르는  상태를  유지시켜주는  것이다.
물을  가두면  저수용량이  증가하고  물의  체류시간(저수용량/하루유입수량)이  증가하고  희석율(1/체류시간)이  감소한다.
조류의  최대비성장율(1/day)이  희석율(1/day)보다  큰  수체는  조류발생량이  유출량을  초과하여  집적이  가능하여  부영양화를  촉진시킨다.
하구둑의  체류시간이  6.4day이고  희석율이  0.16이다.  규조류  최대비성장율이  0.33/day로  희석율보다  2배  이상커서  규조류  집적이  가능해서  부영양화를  촉진시킨다.
희석율이  0.33/day가  되려면  체류시간이  3day가  되어야한다.
하구둑수문을  열어  저수용량을  1/2이하로  줄여  체류시간을  3day이하로  해야한다.
 
[ 뒤로 ] - -
     
 

 

 
 
 
 
 
- Copyright ⓒ 1978 ~ 2002 낙동강보존회.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