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낙동강8개보의  녹조발생원인과  저감대책
작성일:2019-04-25 18:26:01 조회수 : 281
 
녹조현상의  발생원인과  저감방안
                                                부경대학교  명예교수    박청길

녹조현상(綠藻現象)은  주로  여름철에  녹색을  띠는  조류(藻類)가  대량으로  증식하여  물  빛깔이  청남색이나  녹색으로  변하는  현상으로  흔히  출현하는  종은  남조류이다.  (환경부  물환경정보시스템)
  해수의  적조현상(赤潮現象)은  해수에  편모조류가  대량  발생하여  물  빛깔이  적색으로  변하는  현상이다. 
담수의  녹조현상과  해수의  적조현상은  모두  부영양화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조류의  종류에  따라  녹색  또는  적색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따라서  부영양화현상을  일으키는  원인을  살펴보고  그  저감  방안을  마련  하고저한다.
부영양화현상을  일으키는  원인으로는  첫째는  영양염류  특히  총인  농도의  증가이고  둘째로는  물의  정체현상의  지표인  체류시간의  증가이고  셋째로는  수온상승이다.
첫째,  영양염류  중  총인(TP)의  농도가  부영양화에  미치는  영향을  보면  수리학적조건  즉  체류시간이  같은  수역에서는  총인의  농도와  부영양화정도를  나타내는  Chlorophyll-a  농도는  비례하는  관계를  가지고  있다. 
호소의  부영양단계의  총인기준  (US  EPA)에서  빈영양단계는  총인의  농도가  0.01mg/L  이하,  중영양단계는  0.01~0.02mg/L  이고    부영양단계는  0.02mg/L  이상으로  되어있다.     
하천의  경우  부영양단계기준은      Mackenthun  (1969)에  의하면  흐르는  구간에는  0.1  mg/L  이고    정체구간에는  0.05  mg/L  를  적용하고  있다.
2008년  4대강사업  착공  이전의  낙동강에서는    흐르는  하천구간인  상주에서  남지까지는  총인의  농도가  가장  낮은  상주에서  Chlorophyll-a  농도가  가장  낮았고  총인의  농도가  증가하는  하류로  갈수록  Chlorophyll-a  농도가  높아지는  경향이었다.(박,2010) 
수역에  적용되는  총인의  부영양단계  기준은  정체된  호수인지  흐르는  하천인지에  따라  다르고  하천  중에서도  흐르는  구간과  정체  구간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고  있다.  호수는  하천에  비하여  총인의  농도가  1/5정도로  낮은  농도에서도  부영양단계에  도달하고,  하천의  경우도  정체구간에서는  흐르는  구간에  비하여  1/2정도로  낮은  농도에서도  부영양단계에  도달한다.
따라서  낙동강  상류  상주와  구미는  총인의  농도가  0.061~0.072  mg/L로  하천의  흐르는  구간에  적용되는  총인의  부영양단계기준  0.1  mg/L  에  미달됨으로    Chlorophyll-a  농도는  5~8  ug/L로  부영양단계  기준  10  ug/L  이하였다.
낙동강  하류의  물금은  총인  농도가  평균  0.095  mg/L로  하천의  흐르는  구간에  적용되는  기준인  0.1  mg/L  에는  미달이지만  Chlorophyll-a  농도는  평균  52  ug/L로  과영양단계에  이르고  있었다.  물금수역은  하구둑으로  정체된수역이기  때문에  하천의  정체구간에  적용되는  총인의  부영양단계  기준  0.05mg/L  을  적용하면  기준을  초과하고  있기  때문이다.
낙동강  중류인  고령은  총인의  농도가  평균  0.166mg/L로  하천의  흐르는  구간에  적용되는  총인의  부영양단계기준  0.1  mg/L  를  초과하고  있었기  때문에  Chlorophyll-a  농도가  평균  25  ug/L  로  부영양단계기준  10  ug/L를  훨씬  초과하고  있었다.(박,2010)   
둘째,  물의  정체현상이  부영양화에  미치는  영향을  보면  하구둑,  보,  댐  등  저수구조물로  물을  가두게  되면  저수용량이  증가하게  된다.
저수용량이  증가하면  물의  체류시간(저수용량/일당유입수량)이  증가하게  되고  그  결과  희석율(1/체류시간)이  감소하게  된다.         
식물플랑크톤의  최대비성장율(1/day)이  희석율(1/day)보다  큰  수체는    식물플랑크톤의  발생량이  유출량보다  많아  집적이  가능해져서  호소적  특성을  갖는다.  낙동강  8개보의  체류시간은  11.0~32.4일  범위이고  평균  18.4일임으로  평균  희석율은  0.054/day이다.(김좌관,2009). 
남조류  Microcystis의    최대비성장율은  1.03/day  (국립환경연구원,2003)이고  8개보의  평균희석율은  0.054/day임으로  조류의  최대비성장율이  희석율보다  20배  이상  커서  식물플랑크톤의  발생량이  유출량보다  많아  집적이  가능해져서  부영양화를  촉진시킬  수  있다.  희석율이  조류  최대비성장율  1.03/day와  같아지는  체류시간은  1일  이므로  이는  저수용량이  하루유입수량과  같게  되는  것임으로  보의  수문을  완전히  개방하여  물이  자연스럽게  흐르는  상태를  유지해야한다,   
셋째,  수온이  상승하면  일반적으로  식물플랑크톤의  성장속도가  증가하여  부영양화를  촉진시킨다.  특히  남조류는  수온이  25℃  이상이  되면  최대성장속도를  가짐으로  낙동강에서는  수온이  25℃  이상이  되는  6월에서  9월  사이에  녹조현상  즉  남조류대번성현상이  나타난다.
  따라서  부영양화저감대책으로는  보의  수문을  완전히  개방해서  물이  흐르는  상태를  유지해야한다.
총인의  농도를  하천의  정체구간에  적용되는  부영양화단계기준  0.05mg/L  이하로  저감시켜야한다. 
 
[ 뒤로 ] - -
     
 

 

 
 
 
 
 
- Copyright ⓒ 1978 ~ 2002 낙동강보존회. All rights reserved. -